거리두기·5인모임 금지 다시 3주 연장…

현행 거리두기·5인모임 금지 다시 3주 연장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는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다. 5인 이상 사적 모임은 금지된다고 하네요.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3일 만에 500명대로 내려왔어요.

오늘(2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61명이고 전날 같은 시간 집계(646명)보다 85명 적습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 19명을 뺀 542명이 국내 발생 환자입니다.

국내 발생 현황을 보면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수도권 환자가 344명(63.5%), 비수도권이 198명(36.5%)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171명, 경기 161명, 충남 40명, 대구·경남 각 18명, 전남 17명, 대전·전북 각 15명, 부산·광주 각 13명, 인천·충북 각 12명 등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4명 줄어 147명입니다. 사망자는 하루 새 6명 늘어 누적 1,922명입니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어제 하루 21만 8,978명 추가됐습니다.

1차 신규 접종자는 1만 1,183명으로 누적 접종자는 377만 2,599명입니다. 2차 신규 접종자는 20만 7,795명으로 지금까지 148만 2,842명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다음 달부터 백신 맞으면 요양병원 대면 면회 가능

정부는 다음 달부터 요양병원과 시설의 입소자나 방문객 중 한명이라도 코로나19 백신을 2차 접종까지 완료하면 대면 면회를 허용키로 했습니다. 대면 면회는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혹은 방문객 중 어느 한쪽이라도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완료했을 경우 가능합니다.

항체 형성기간을 고려해 백신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치고 2주가 지난 경우만 이에 해당합니다. 다만 입소자만 접종하고 방문객이 접종하지 않은 상태에서 방문 시설의 백신 1차 접종률이 75%보다 낮을 경우에는 방문객이 PCR 검사나 신속항원검사를 추가로 실시해 자신이 코로나19 음성임을 증명해야 면회가 가능합니다.

방문객이 접종을 마친 경우, 입소자만 접종했으나 시설 접종률이 75%를 넘긴 경우는 추가 조치 없이 바로 면회를 할 수 있습니다. 방문객과 입원환자는 KF94·N95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소독을 실시하는 등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합니다.

면회는 사전 예약에 따라 1인실이나 따로 마련된 독립 공간에서 진행돼야 하며 음식과 음료 섭취는 불가능합니다. 방문객의 예방접종 여부는 질병관리청에서 제공하는 예방접종증명서를 통해 확인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유지

3주 동안 더 연장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방역 조치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24일부터 3주 동안 더 연장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21일) 아침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500명대에서 줄지 않고 일상 곳곳에서도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다만 “위중증 환자는 다소 줄었고, 병상 여력도 충분하다”면서 “요양병원·시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일찍 시작한 덕분”이라고 했습니다.

김 총리는 백신 안전성을 강조하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안정성과 효과성이 이미 검증되어 전 세계 160개국에서 사용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접종을 마친 분들이 일상 회복을 체감하도록 다양한 우대 방안을 조만간 발표하겠다”며 “어르신은 안심하고 접종을 예약하고 주변에서도 적극적으로 도와달라”고 접종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백신 가짜뉴스 때문에 주사 맞는거 꺼리는 분들이 많은데.. 언론에서도 이런 기사들 그만 유포했으면 좋겠어요! 백신 접종률이 높아져서 제발 마스크 좀 벗었으면 좋겠어요.